• 리서치투자정보
  • 펀드시황

[01/12 국내 ] 정부 정책 훈풍, 코스닥 상승세

  • 작성일 : 2018-01-12 15:52:10.023
  • 조회수 : 605
정부 정책 훈풍, 코스닥 상승세
 

한주간 국내증시는 상승세를 기록했다. 11일 발표된 정부의 코스닥 시장 활성화 정책에 힘입어 코스닥 지수는 강한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코스닥 시장에서 9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던 기관은 이날 2천억원 넘게 순매수하며 정부 정책에 화답했다.

해당 기간 코스피 지수는 0.87% 상승했으며 코스닥 지수는 5.51%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은행(6.18%), 의약품(5.06%)이 오름세 보인 반면 전기전자(-4.24%), 전기가스(-0.66%)는 내림세를 기록했다.

펀드평가사 KG제로인(www.Funddoctor.co.kr) 1 12일 오전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전체 국내 주식형 펀드는 한주간 1.79% 상승했다.

주식형 펀드의 모든 유형이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중소형주식 펀드가 2.22%로 가장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일반주식형 펀드가 1.48%의 수익률로 뒤를 이었고 배당주식형 펀드, K200 인덱스 펀드는 각각 1.09%, 0.35%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절대수익추구형 펀드의 모든 소유형 중에서는 공모주하이일드형이 0.31%로 가장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순자산액(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주식형 펀드 2,085개 중 2,046개가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코스피지수 등락률을 상회한 펀드는 1,385개로 나타났다. 개별펀드 주간 성과는 '미래에셋TIGER코스닥150레버리지상장지수(주식-파생)' 펀드가 19.94%의 수익률로 국내 주식형 펀드 중 최고 성과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리 상승세, 채권시장 약세
 

한주간 채권시장은 약세를 기록했다. 중국 정부가 미국채 매입 규모를 축소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미국채 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한데 이어 이번주 공개된 ECB 회의록 또한 매파적으로 해석되자 글로벌 채권 금리는 상승세를 띄었다. 국내 채권시장도 이에 동조해 약세를 기록했다.

만기별 금리를 살펴보면 국고채 1년물 금리는 전주 대비 1.30bp 상승한 1.81%로 마감했다. 3년물 금리는 1.20bp 상승한 2.15%를 기록했다. 5년물, 10년물 금리 역시 각각 5.00bp, 6.00bp 상승한 2.41%, 2.59%로 마감했다,

펀드평가사 KG제로인(www.Funddoctor.co.kr) 1 12일 오전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전체 국내 채권형 펀드는 한주간 0%의 수익률로 마감했다. 채권형 펀드의 모든 소유형 중에서는 초단기채권형 펀드가 0.05%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일반채권형 펀드 또한 0.03% 상승 마감했다. 중기채권형 펀드는 0.13% 하락했으며 우량채권형 펀드는 0.04%의 낙폭을 기록했다.

순자산액(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채권형 펀드 443개 중 264개가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KAP채권지수(1년 종합) 등락률을 상회한 펀드는 138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개별펀드 기준 '동양하이플러스채권자 1(채권)A' 펀드가 0.11%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국내 자금 동향
1월 12일 현재 제로인 유형별 펀드자금 동향을 조사한 결과, 국내 공모펀드 설정액은 한주간 1조 6816억원 증가한 177조 4815억원으로 나타났다. 순자산액은 2조 1117억원 증가한 193조 7520억원을 기록했다.

주식형펀드의 설정액은 1544억원 감소한 30조 8255억원으로 집계되었고 순자산액은 3504억원 증가한 34조 1587억원으로 집계되었다. 채권형펀드의 설정액은 408억원 감소한 12조 8559억원으로 집계되었고 순자산액은 420억원 감소한 12조 9632억원으로 나타났다.MMF 펀드의 설정액은 2조 6994억원 증가했으며 기타유형 펀드의 설정액은 312억원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