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서치투자정보
  • 뉴스속보

美中합의 불투명+美소비 우려에 '주춤'…다우 0.36%↓

  • 작성일 : 2019-11-20 07:20
  • 조회수 : 10
- [뉴욕증시]트럼프 '관세' 언급하며 對中압박 재개
- 中관영 "美中 기업행사서 협상 타결 장애물 확인"
- 홈디포·콜스 실적 부진…美 소비 심상찮다 관측도

사진=AF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1단계 무역합의를 위한 미·중 간 무역협상 불확실성이 부각하면서 뉴욕증시가 주춤했다. 미국의 소비상황을 가늠할 주요 유통업체들의 실적 부진도 한몫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19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02.20포인트(0.36%) 떨어진 2만7934.02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1.85포인트(0.06%) 내린 3120.18에 장을 마감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72포인트(0.24%) 오른 8570.66을 기록했다.

결정타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대중(對中) 압박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주재한 각료회의를 앞두고 “만약 우리가 중국과 합의하지 않는다면 나는 관세를 더 높일 것”이라고 밝힌 것이다. 최근 중국 내부에서 무역합의 낙관론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측이 가장 꺼리는 ‘관세’라는 단어를 다시 꺼내 들며 대중(對中) 경고성 압박을 재개한 셈이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언급은 최근 중국 내부에서 나오는 무역합의 ‘비관론’과 맞물리며 적잖은 파장을 낳고 있다.

미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은 전날 (18일) 중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 관세 철회를 꺼리면서 무역합의 가능성에 대한 베이징에서의 분위기는 비관적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더 나아가 CNBC는 중국의 현재 전략은 미국과 대화는 하되, 트럼프 대통령 탄핵 추이와 내년 11월 대선을 고려해 주시하며 국내 경기부양책을 우선시하는 것이라고 적었다.

AFP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성 발언에 대해 “무역전쟁 열기를 식히는 1단계 합의에 도달하려는 두 경제 강국의 시도에 진전 조짐이 있는지 시장이 주시하는 가운데 나왔다”고 우려했다.

중국 측에서도 무역합의에 대한 비우호적인 목소리가 튀어나왔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미·중 기업가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무역협상 타결을 앞두고 장애물이 많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의 후시진 편집장은 트위터에 “중국이 경제부진으로 결정적 양보를 할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기대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가 대통령이 될 때까지 무역합의를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미국의 대표적 주택용품 판매체인인 홈디포와 백화점 체인 콜스의 3분기 실적 부진도 투자심리를 위축시키기 충분했다. 두 회사의 주가는 올해 실적전망(가이던스)을 하향 조정하면서 각각 5%대와 19%대 폭락을 맛봤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